세계 문화

부여군, 세계유산 특별법 국회 본회의 통과 “적극 환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국방송통신사 작성일20-01-15 00:00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지난 9일 세계유산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을 비롯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되어 있는 백제역사유적지구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관리에 필요한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다.

부여군은 그동안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유적지구 8곳 가운데 관북리 유적과 부소산성, 정림사지, 나성, 능산리 고분군 등 절반인 4곳을 보유하고 있어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중심축이 되어 왔으나, 보존과 관리에 재정 지원 등 여러 가지 많은 어려움이 있어 지난 2016년 정진석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세계유산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국회에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또한, 부여군의회(의장 송복섭)도 조속한 특별법 제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난 2019년 말 의회 차원에 결의문을 채택하여 국회에 호소하기도 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앞으로 세계유산 특별법을 토대로 우리 지역의 세계문화유산을 국제적인 문화관광자원으로 활성화시켜 나가는 한편, 군민의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55건 1 페이지
  • RSS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ddworld.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